제목따위는 없어도 됩니다.

furiel.egloos.com

포토로그



개인적인 2014년 게임 근황 정리 Game

2014년에는 나름 직장에 다녔기 때문에 포스팅은 거의 안한 것 같네요.

2014년 마지막 날이니 지금까지 못했던 게임 근황이나 정리해볼까 합니다.

1년 사이에 많은 (모바일) 게임을 다수 돌리고 있는데 정리할 기회가 없어서 아쉬웠습니다.


PC 게임

현재 유일하게 플레이하고 있는 PC/온라인 게임은 엘소드입니다.

사실 이마저도 잘 하지는 않지만...

신규 캐릭터나 신규 직업이 나오면 캐릭터를 새로 만들어서 깔짝대는 식으로 하고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모인 돈으로 엘마랑 명왕한테 타나토스 풀셋 한벌씩 맞춰줬습니다.

엘마는 가면까지 한 것 같은데 명왕은 모르겠네요..

했나?

이번에 루시엘이 추가되었는데 전직도 없고 남캐도 묻어서 잘 키우지는 않습니다.

그게 중요한게 아니고 바니걸 아바타 / 컷인을 누구에게 사주느냐가 문제!

...

그냥 컷인만 싹 다 돌릴까


웹게임

웹게임이래봤자 결국 함대 컬렉션 뿐이네요.

나름대로 PC게임이긴 합니다.

이거 키면 메모리 최소 기가단위로 잡아먹으니 다른걸 할때 지장이 생겨요.

그만큼 제 PC가 노후되었다는 증거일지도..

일하면서 칸코레에 조금 소흘해지긴 했지만 그래도 이벤트는 놓치지 않았습니다.

현재 얻지 못한 함은 이번에 새로 추가된 야마구모뿐이네요.

얻지 못한 함이 있어야 다시 칸켓몬질을 하기 때문에 다시 전념할 것 같습니다.


모바일게임

현재 하는 게임 중 유일하게 언급했던 모바일 게임인 퍼즐앤드래곤입니다.

본래는 한국 서버를 하고 있었는데 한국 서버에는 미래가 없다고 판단하여 일본 서버로 옮겼습니다.

가장 큰 차이점은 역시 콜라보레이션!

<헌터X헌터><드래곤볼><세인트 세이야><퍼즈도라 배틀토너먼트> 등등..

한국 서버에서는 결코 얻을 수 없는 주옥같은 콜라보 유닛들을 쓸 수 있는 것만으로도 대만족입니다.

하지만 퍼즐앤드래곤 말고도 다른 게임을 엄청 하기 때문에 퍼즈도라는 스태미너만 빼는 실정입니다.

요즘은 좀 여유로운데 날 잡고 육성좀 해야겠네요.

ID는 174,663,971 / Furiel 입니다.


현재 가장 열심히 하고 있는 게임인 사커스피리츠입니다.

이 게임에서 가장 좋아하는 점은 바로 GP, 스카우트, 마일리지 시스템입니다.

게임성도 나쁘지 않지만 위 3가지에 주목하는건 타 게임에서는 발견하기 힘든 가챠 보상 시스템이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사커스피리츠에서 가챠로 얻을 수 있는 3 ~ 5성 유닛을 팔면 일정 수준의 GP를 얻을 수 있습니다.

이 GP는 가챠와는 별개의 카드 획득 장소인 스카우트에 쓰입니다.

최대 4칸의 스카우트 자리가 있고 그 자리에 랜덤하게 모든 종류의 카드가 출현합니다.

충분한 GP와 스카우트 운만 있다면 내가 원하는 5성 유닛을 GP를 이용해 구매할 수 있습니다.

이는 가챠를 실패했을 시 리턴이 0인 타 게임과 비교하면 획기적인 보상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마일리지 시스템이 있는데 가챠를 40회하면 5성 확정 마일리지 쿠폰을 증정합니다.

요약하면 40연차로 5성 하나를 확정으로 얻을 수 있는 셈.

과금러 입장에서는 이 하나가 반갑지 않을 수가 없지요.

이 게임은 게임 상의 화폐인 시공석을 꽤 퍼주기 때문에 과금을 하지 않아도 원하는 5성을 얻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

물론 이 게임의 문제는 카드간 밸런스 문제인데

그걸 제하더라도 이 게임의 시스템이 마음에 들어서 계속 잡고 있게 되네요.

최근 운영이 개판이라 불안하긴 한데 당분간은 계속 하고 싶습니다.

글로벌 서버 퓨리엘FC입니다.

나름 챔스까지는 올라가고 콜로 순위도 매번 in 50으로 성실하게 하고 있습니다.


퍼드와 비슷한 수준으로 과금을 한 퀴즈RPG 마법사와 검은 고양의 위즈(이하 위즈)입니다.

게임 방식은 공격 속성을 결정하는 4가지 패널이 등장하는데

그 패널을 눌러 퀴즈를 맞추면 해당하는 속성의 몬스터가 공격, 틀리면 공격 실패

이런 방식으로 적을 무찌르는 게임입니다.

퀴즈라는 방식은 캐주얼하지만 게임 자체는 상당히 하드코어하죠.

맞추면 공격, 틀리면 실패라는 극단적인 게임 방식이 장점이자 단점입니다.

단점은 이 게임의 과금 만족도가 상당히 떨어진다는 점.

당연하다는 듯이 한정 가챠가 매번 등장하고 기간이 지나면 다시는 얻을 수 없습니다.

그러니 마음에 드는 카드가 나오면 질러보지만 어지간한 돈을 질러도 원하는 카드가 나오지 않을 수 있습니다.

저도 몇번 데였지요.

이 게임은 알뜰하게 과금하면 나름 괜찮은 게임이 되지만,

마음에 드는 카드가 생기는 순간 물욕센스에 걸려 돈을 허비합니다.

농담이 아닙니다.

일시적으로 빚이 생길 정도로 이 게임에 질러보고 나서야 겨우 깨달았습니다.

어느정도 해서 안나오면 그냥 포기하자.

퍼드때만 해도 나올때까지 굴리는게 미덕이라 생각해서 굴리곤 했는데

이 게임은 호락호락하지 않더군요.

솔직히 이 게임에 과금한 것중 2/3은 허공에 날린 돈이라고 생각하니 갑자기 또 혈압이..

그래도 게임 자체는 재미있기 때문에 때려치지 않고 지금도 하고 있습니다.

이젠 절대로 안질러..

아마..

닉네임은 Furiel입니다. 


위즈와 같은 제작사인 코로프라에서 만든 하얀 고양이 프로젝트(이하 시로네코)입니다.

올해 새로 시작한 모바일 게임중 가장 재미있는 게임이라고 손꼽을 만큼 게임성은 우수합니다.

다만, 같은 회사에서 만들어진 게임이라 그런지 가챠 확률이 창렬이더군요.

포스타 프로젝트라는 특이한 방식으로 가챠 목록이 유지되는데

가장 원하는 캐릭터가 포스타 프로젝트에서 탈락이 확정되어 그 캐릭터를 뽑으려다 모아둔 쥬얼을 다 썼습니다.

다 쓰는동안 다른 캐릭만 뽑혔으니 말 다했지요.

여전히 물욕센서는 대단합니다.

리세마라로 4성 2개로 시작했는데 하필이면 밑바닥 직업인 워리어와 아처입니다.

지금은 조금 살만하지만 이 게임도 과금할 일은 없겠네요.

더 이상은 밑빠진 독에 물붓는 짓은 사양!

닉네임은 Furiel입니다.



마지막으로 러브라이브! 스쿨 아이돌 페스티벌입니다.

사실 처음 일본에서 나왔을때는 큰 흥미가 없었는데

막상 한국에 정발되니 몇번 잡아보고 지금까지 하고 있습니다.

일단은 각 속성 리더용 UR 하나씩은 뽑아놓은 상태.

각성작은 어림도 없습니다.

아, 맨 끝에 있는 호노카는 스킬 레벨이 2입니다.

...

무슨 뜻인지는 스쿠페스 플레이하는 분들만 아시겠지요.

본래 각성을 시켰어야 했는데.. 대참사..

스쿠페스는 이벤트때만 깔짝깔짝 하고 있기 때문에 우선순위에서는 밀리지만

그래도 각 이벤트때마다 명함 한장은 얻을 정도로는 플레이중입니다.

이러니저러니 해도 리듬게임은 재밌어요.

ID는 298349793 / Furiel 입니다.




이렇게 정리해보니 현재 게임을 7개 정도 하고 있네요.

모바일 게임의 경우, 뿌요뿌요 퀘스트와 몬스터 스트라이크 정발판을 잠깐 플레이했는데

별로 재미가 없고 다른 게임을 하느라 바빠서 하지 않고 있습니다.

일하느라 개인적인 시간이 줄어들어 PC 게임은 거의 하지 않지만

언제든지 할 수 있는 모바일 게임은 바리에이션이 늘어버렸네요.

올해는 모바일 게임에 나간 돈이 엄청나서 큰일이지만

내년에는 절제하면서 지내야겠습니다.

혹시라도 같은 게임 하시는 분 계시면 아는 척이라도..?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