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따위는 없어도 됩니다.

furiel.egloos.com

포토로그



[LOL]2018 World Championship 4강 토너먼트 감상 Game


2018년 10월 27일부터 28일까지 2018 롤드컵 4강 토너먼트가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 체육관에서 진행되었습니다.

LCK 출범 이래 최초로 한국팀이 없는 4강 대진이었고,

글로벌 확대 이후 최초로 북미팀이 올라간 4강 대진이기도 합니다.

매치를 보면 유럽 vs 중국과 북미 vs 유럽이라는 황금 밸런스로 보이지만,

팀 면면을 살펴보면 체급 차이가 날 정도로 일방적인 경기가 될 거라고 예상이 되었습니다.

G2와 IG는 둘 다 상위 중심의 팀이지만 IG가 완벽하게 G2의 상위호환이고,

C9와 프나틱은 둘 다 한타를 선호하는 팀이지만 피지컬에 있어서는 프나틱이 한 수 위 라는 느낌입니다.

상당히 치열하고 반전이 많았던 8강에 비해 4강은 다소 압도적일 거란 예상이 들었습니다.




G2 Esports vs Invictus Gaming

G2는 "원더퍽즈" 상체 캐리 조합으로 매 경기마다 슈퍼플레이를 선보여 전세를 역전하는 멋진 팀입니다.

하체에도 불세출의 딩거 장인, 그리고 필살기인 진+탐켄치 조합을 가지고 있어 얕볼 수 없습니다.

IG는 그야말로 LPL 최강의 공격력을 지닌 강자.

미드 Rookie와 탑 TheShy의 기량이 하늘을 솟고 있어 이미 세체미, 세체탑은 따 놓은 당상일 정도이지요.

정글러 Ning도 정글 카밀로 상당한 캐리력을 보여주어 상체 파워에 있어서는 G2를 능가합니다.

그에 비해 매우 부실한 하체때문에 불안요소가 남아있기는 하지만 상체가 망하는 것 보단 하체가 망하는게 낫지요.


1경기


G2를 상대한다면 당연히 딩거 밴으로 시작합니다.

그리고 매우 까다롭다고 생각했는지 빅토르까지 밴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G2는 바텀을 파기 위해서인지 원딜 위주로 밴을 진행하였는데,

그만 아칼리를 상대에게 내어주게 됩니다.

뒤늦게 OP로 평가받는 알리스타와 아트록스를 가져오지만,

IG는 무려 제이스를 픽해 아트록스를 견제합니다.

이 노림수는 게임에서 제대로 먹혔습니다.


IG의 제이스는 G2의 아트록스와 미드 라인을 맞춰갔습니다.

자연스럽게 탑은 착취 아칼리와 착취 스웨인이 상대가 되었고,

탑 자체는 스웨인이 많이 밀리기는 했지만 죽지는 않았으나

미드는 그야말로 터졌습니다.

원거리 견제는 물론이고 스킬 메커니즘 상으로도 제이스가 아트록스를 완벽히 카운터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아트록스가 q를 맞추려고 e로 돌진하면 제이스가 망치e를 먹이고 원거리 견제를 퍼붓습니다.

그리고 제이스를 잡은 팀의 특권, 극한의 포킹으로 상대를 밀어내버리니

제대로 성장하지 못한 아트록스는 진입각을 보지도 못했고,

무섭게 성장한 아칼리까지 하산하여 헤집으니 게임이 너무나 매끄럽게 파괴되었습니다.

G2의 "원더퍽즈" 상체가 아트록스를 선호한다는 걸 알고 이를 파훼할 완벽한 카운터인 제이스를 찾아낸 IG의 신의 한 수 였습니다.


2경기


IG는 역시 딩거 1밴부터 시작하여 변수를 창출하는 녹턴과 까다로운 챔피언인 빅토르를 밴하며 1경기와 같은 구도를 보입니다.

G2는 이번에야말로 아칼리를 무사히 밴했습니다.

IG가 1픽으로 알리스타를 가져오자 G2는 다시 자신들의 장기인 아트록스와 탐켄치를 픽하는데요.

IG는 여기서 르블랑을 빠르게 선픽하는 패기를 보여줍니다.

G2는 르블랑을 상대하기 위해 이렐리아를 꺼내들었고,

IG는 아트록스를 상대하기 위해 또 다시 제이스를 픽했습니다.

르블랑은 미드이니까 자연스럽게 탑 제이스가 되었고,

아트록스가 르블랑을 상대할 수는 없으니 어쩔 수 없이 제이스와 아트록스가 다시 맞상대를 하게 되었습니다.


초반에는 의외로 미드 이렐리아와 정글 그라가스가 선전하여 르블랑을 파는 전략이 먹히고는 있었지만,

그 동안 아트록스는 1경기와 마찬가지로 제이스한테 뚜들겨 맞기 시작합니다.

G2의 바텀 필살기인 "진켄치"는 꽤 좋은 활약을 보여주긴 했지만,

결국 괴물이 된 중반부의 제이스에게 포킹을 얻어막기 시작하면서 게임이 그야말로 멸망했습니다.

1경기와 마찬가지로 아트록스를 카운터친 제이스의 활약으로 IG가 2연승을 가져갑니다.


3경기

IG는 1픽으로 당당하게 르블랑을 픽합니다.

G2는 르블랑 상대로 나름 선방했던 이렐리아로 견제를 했는데요.

2번째 밴에서 기어코 제이스를 밴했지만,

IG의 정글 Ning의 카밀이 무서웠던 G2는 카밀을 뺏어오는 선택을 합니다.

기다렸다는 듯이 IG는 아트록스를 뺏어옵니다.


리산드라의 빠른 로밍으로 잦은 소규모 한타전을 열어 G2가 초반에는 앞서가기 시작했지만,

지속적으로 정글 카밀이 끊기기 시작하더니 성장 차이가 크게 나지 않는 상황까지 이어집니다.

결국 중반 드래곤 한타에서 아트록스가 앞장서서 G2의 모든 챔피언에게 Q 3타를 전부 먹이면서 전세가 역전되었고

그 뒤로는 아트록스의 성장차이, 그리고 카밀이 던져서 G2는 패배합니다.


정리하자면...

강력한 상체가 갖가지 슈퍼플레이를 선보이며 올라온 G2였지만, 

IG의 상체는 그 이상이었습니다.

그리고 이번 4강 토너먼트에서는 G2의 Jankos가 너무 못했습니다.

탑-미드는 서로 챔피언 상성 차이라고 한다면, 결국 정글의 개입이 상체 싸움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일텐데

이번 경기에서 Jankos는 완전히 망했습니다.

1, 2경기는 완벽한 카운터픽이 제대로 먹혀들었고 

3경기는 체격 차이를 보여준 경기력이었기에 IG는 완벽한 승리를 이뤘다고 할 수 있겠네요.

치열했던 8강 경기에 비하면 4강 경기가 3:0으로 끝나 조금은 아쉬웠지만,

그만큼 IG의 강력함을 느낄 수 있었기에 좋은 경기였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인천 경기장 흥행은 이미 따 놓은 당상이겠네요.


Cloud 9 vs Fnatic

영원한 라이벌, NA와 EU.

물론 롤드컵에서는 항상 유럽이 북미보다는 한 수 위라는 평가를 받긴 했지요.

하지만 이번에는 다르다!

글로벌 출범 이후 최초로 4강에 등극한 C9은 무언가를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이 생겼지요.

하지만 이번 프나틱도 만만치 않습니다.

흔히 '레딧 매치'라고 불리우는 NA와 EU의 대결은 많은 팬들의 관심사가 되었습니다.


1경기


프나틱은 1경기 1픽부터 르블랑을 선픽하는 패기를 보여줍니다.

IG의 Rookie를 의식했을까요?

그리고 이어서 요즘 뜨는 탑인 탑 빅토르로 누가 와도 찢어버리겠다는 의지를 보여줍니다.

그리고 프나틱의 정글러 Broxah의 시그니쳐 픽이 된 리 신을 픽합니다.

C9은 나름대로 탑 빅토르를 견제하기 위해 탑 에코를 선보입니다.

팀 바이탈리티가 미드 에코를 사용해 승리를 따낸 장면이 있긴 하지만 탑 에코는 어떤 활약을 할 지 궁금했지요.


게임이 터진건 매우 극초반이었습니다.

미드에서 빠르게 스킬교환을 한 후, 리 신이 날카롭게 갱킹을 해 르블랑이 퍼스트 블러드를 얻으면서 

매우 좋은 시작을 보입니다.

그리고 탑 빅토르를 견제하기 위해 무리하게 갱킹을 간 신 짜오는,

빅토르가 이미 q를 써 이동 속도가 증가한 상태임에도 무리하게 쫓아가다가 자신만 사망하고

뒤이어 합류한 리 신과 르블랑에 의해 뒤늦게 도망치던 에코도 사망합니다.

빅토르의 사기성을 제대로 선보였고 이 와중에 보여준 프나틱의 미드 Caps의 르블랑 스킬 적중률도 대단했습니다.

초반에 이득을 보지 못한 신 짜오는 그대로 게임에서 썩어버리고,

르블랑은 지금까지의 경기와 마찬가지로 치고 빠지는 컨트롤로 상대 팀을 흔들어 놓았으며,

무섭게 성장한 빅토르의 공격을 C9이 막을 재간이 없었습니다.

결국 초반부터 깨진 C9은 제대로 된 반격을 하지 못하고 허무하게 패배합니다.

IG와 G2의 경기처럼 원사이드하게 발린 경기였네요.


2경기


우리도 써 본다! 빅토르!

C9은 빅토르를 선픽하고 캐리력 있는 그레이브즈와 아트록스를 픽하는데,

프나틱은 기다렸다는 듯이 4강 1매치에서 증명된 아트록스의 카운터, 제이스를 당당히 선택합니다.

어떻게든 한타 조합을 강력하게 맞추고 싶었던 C9은 빅토르를 무려 원딜로 돌리고 리산드라를 픽하고,

프나틱은 미드 아지르를 선보여 제이스와 함께 매서운 포킹을 보여줄 계획을 세웁니다.


결국 아트록스와 제이스가 같은 라인을 서게 되었지만,

IG의 제이스처럼 완벽하게 아트록스를 앞서지 못했으며,

오히려 C9의 그레이브스의 성장이 눈에 띄었습니다.

그리고 원딜 빅토르가 시비르를 압도하면서 꽤 좋은 스타트를 보였습니다.

미드 소규모 한타를 이긴 C9은 미드 타워를 공략하지만,

프나틱의 서포터 라칸이 몸을 날려 미드 타워를 파괴하려는 C9의 챔피언을 잠깐 봉쇄시킨 사이,

바텀에 있던 시비르가 먼저 바텀 타워를 부셔 좋은 시작을 알립니다.

이후에는 라칸의 장기인 기습 이니시에이팅으로 C9의 챔피언을 끊어먹기 시작하지만,

C9에는 카운터에 최적화된 서포터 레오나가 있었기 때문에 호락호락하게 당하지만은 않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프나틱은 버론 트라이라는 강수를 두었는데,

C9가 허겁지겁 쫓아올 때, 딜컷하고 끊어먹는 노련한 플레이를 선보여 무사히 바론을 챙깁니다.

바론 버프로 상당히 이득을 본 프나틱은 기세를 몰아 미드로 진출했는데,

성장이 비슷했기 때문에 C9도 할 만한 싸움이라 생각하여 한타를 열었으나,

미드 왼쪽에 있던 아지르가 환상적인 궁으로 쿼드라킬을 내는 대 참사가 벌어지면서 그대로 게임이 끝났습니다.

이번 경기는 C9가 꽤 비등하게 이끌어가긴 했지만 전체적인 팀 합류 속도와 미드의 캐리력에서 승부가 갈렸네요.

특히, 마지막 한타에서 선보인 아지르의 도레미 3인궁은 진짜 멋있었습니다.


3경기


프나틱은 3경기까지 질리언을 밴하면서 C9의 미드 Jensen을 견제하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결국 C9은 르블랑에 밴 카드를 투자하였고 프나틱은 1픽으로 아트록스를 바로 가져옵니다.

C9은 강력한 조합인 브라움-루시안을 구성하였고 프나틱은 다시 탑 빅토르를 픽 하는 데 성공합니다.

그리고 프나틱은 무려 렉사이를 선보여 모두를 놀라게 합니다.

렉사이는 에어본이 광역에서 단일로 너프되어 기피가 되었던 챔피언이었는데

4강이라는 중요한 무대에 꺼내들었습니다.


게임의 시작은 바텀이었습니다.

자야-라칸과 브라움-루시안은 양쪽 다 라인전에서는 일가견이 있는 조합이었는데,

루시안이 초반 라인전에서 너무나 어이없이 사망하면서 불안한 시작을 알렸습니다.

신 짜오가 초반에 강력하기 때문에 C9이 주도적으로 초중반부터 교전을 걸어 치고받는 싸움이 지속되었습니다.

C9 입장에서는 렉사이를 잡으면 루시안이 잡히고, 빅토르를 잡았는데 에코가 잘리는 등

서로 난전이 펼쳐졌지만 여기서 죽지 않고 계속 성장한 빅토르가 그야말로 괴물이 되었습니다.

중후반 한타에서는 아트록스가 과감하게 몸니시를 열어 어그로를 끌고,

빅토르가 한방에 C9의 챔피언을 쓸어버리는 연계를 선보여 한타를 크게 승리하기 시작합니다.

왜 아트록스가 강력한 챔피언인지를 보여주는 경기였다고 생각합니다.

4명이든 5명이든 가서 q로 비비고 기어가고 있을 때 

잘 큰 빅토르의 딜링으로 모두를 녹여버리는 그야말로 상남자 전략.

제대로 먹혀서 결국에는 프나틱이 3연승으로 결승전에 진출합니다.


정리하자면..

C9은 나름대로 체계적인 밴픽을 들고 나왔지만,

피지컬은 역시 프나틱이 한 수 위였습니다.

결국에는 르블랑을 풀어줬고 빅토르도 풀어줬으며, 

아트록스를 꺼냈다가 제이스한테 맞고 그 아트록스에게 오히려 패하기도 합니다.

프나틱과 비교하면 C9은 확실히 약체팀이네요.

그리고 이런 C9에게 3:0을 당한 아프리카 프릭스는 더욱 약한 팀..




길었던 2018 롤드컵이 드디어 결승만을 남겨두고 있습니다.

결승전은 2018년 11월 3일 인천문학경기장에서 펼쳐집니다.

결승전 매치는 무척 재미있고 이상적입니다.

유럽 최강의 팀 프나틱과 중국 최고의 공격력을 자랑하는 IG.

개인적으로는 프나틱을 응원하고 있습니다.

두 팀 다 미드가 에이스인 요즘 메타에 맞는 팀이기는 한데,

IG의 Rookie가 역시 한 수 위라고 평가받기는 하지만 챔피언 상성에 따라서는 Caps도 밀리지는 않는다고 보고..

탑은 양 팀 다 2명씩 보유하고 있는데,

Bwipo - TheShy와 sOAZ - Duke가 각각 성향이 맞겠네요.

피지컬은 역시 TheShy가 훨씬 좋다고 보지만 Bwipo도 결코 만만한 상대는 아닌 것 같네요.

두 팀 다 상체가 매우 강력하기 때문에 오히려 여기서는 정글쪽이 눈에 가겠네요.

프나틱의 정글 Broxah와 IG의 정글 Ning의 승부가 가장 중요해 보입니다.

Broxah가 이번에 렉사이를 꺼내든 건 Ning과 비교했을 때 자신이 더 챔피언 폭이 넓다는 걸 어필한 것 같기도 합니다.

Ning도 카밀이라는 필살기가 있기는 하지만 저는 Broxah가 조금 더 우위에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드네요.

Broxah의 리 신은 진짜 미쳤습니다.

IG 입장에서 가장 골치아픈 카드가 될 것 같습니다.

하체는 양 팀 다 그렇게 눈에 띄지는 않지만,

Rekkles-Halissang이 JackeyLove-Baolan보다는 낫다고 봅니다.

지금까지의 경기를 봤을 때, Rekkles는 팀의 대들보이지만 JackeyLove는 팀의 걸림돌입니다.

실제로 조별 리그에서 프나틱이 IG를 깨부셨을 때, 바텀부터 터트리고 시작했으니까요.

현재 상대 전적은 프나틱이 2승 1패로 앞서고 있기 때문에 프나틱의 우위를 점치지만,

8강 토너먼트에서 보여주었던 IG의 상체 플레이를 보면 결코 무시할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비록 LCK 팀은 없지만, 아니 없어서 더욱 재미있는 결승전이 만들어졌습니다.

그리고 이번 롤드컵으로 인해 노잼스에서 벗어나서 화끈한 경기가 넘치는 LCK로 바뀌었으면 좋겠네요.

나름대로 이번 시즌이 LCK로서도 역대급 시즌이라고 찬양했는데 세계 무대에 막히는 모습을 보니

뭔가 섭섭하면서도 시원하네요.

올해 최고의 매치인 롤드컵 결승전까지 기쁜 마음으로 기다려 보겠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