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따위는 없어도 됩니다.

furiel.egloos.com

포토로그



Anime X Game Festival 2018 다녀왔습니다 Animation


2018년 11월 3일부터 4일까지 킨텍스 제2 전시장 9홀에서 

애니메이션 X 게임 공식 종합 이벤트인 Anime X Game Festival(이하 AGF) 2018이 진행되었습니다.

해당 이벤트 소개 문구에도 있다시피 일본 애니메이션 X 게임을 공식적으로 다루는 이벤트로서는 아마 최초라고 생각합니다.

화려한 게스트 라인업이 공개되면서 더욱 기대를 모았었는데요.

그런데 아뿔싸!

11월 3일은 롤드컵 결승이어서 고민하다가..

토요일 라인업은 May'n 님 말고는 크게 끌리지 않고 롤드컵은 누가 이기든 역사의 한 순간이었기 때문에

미련없이 롤드컵을 선택하고 일요일만 가기로 결정했습니다.

뒤늦게 아이미 님이 참여한다는 소식은 듣긴 했지만 깔끔하게 포기.

그렇게 해서 일요일에 뒤늦게 참여했습니다.



킨텍스라고는 해도 1관이기 때문에 규모는 작은 편.

그래도 의외로 스테이지 영역은 꽤 넓었고 부스도 적기 때문에 여유는 많았습니다.

토요일에 먼저 다녀온 친구들 말로는 그렇게 볼 거는 없다는 모양.

그나마 얻을만 한게 넷마블 - 페그오 부스.

바로 가지 않으면 절대 맛을 못 볼 것 같아서 콜라보 카페로 먼저 달렸습니다.



데레마스에 제일 좋아하는 캐릭들이 나와있어서 픽.

가격과 맛은 역시 창렬.

사람이 많아서 그런지 애니플러스샵때보다 퀄리티는 떨어졌습니다.

이거도 1시간 걸려서 나온거라 혼자 부스 한바퀴 돌고 와서야 겨우 먹을 수 있었습니다.

시마무 포장지라도 건진걸 기념으로 삼아야...



11월 4일 게스트가 꽤 화려했는데요.

마음만 먹으면 전부 다 보고 싶을 정도로 화려한 라인업이었는데..

스테이지 이벤트 좌석은 추첨으로 진행되었습니다.

그래서 신청을 넣었는데..


올킬 당해버려서..

토요일 스테이지 사진을 보니 울타리가 있길래 저기를 노려봐야겠다라고 생각했지만,

콜라보 카페에 먼저 간 건 실수였습니다.

이미 11시 타임부터 울타리 맨 앞에서 자리를 깔고 앉으시는 분들이 계시더군요.

아마 이 분들은 끝까지 눌러앉을 생각이었구나 하고 느꼈지요.

뒤늦게 뒤에 서긴 했는데 앞에 최소 3~4줄이 있어서 실제 무대를 보는건 매우 힘들었습니다.



소녀☆가극 레뷰 스타라이트 - 토미타 미호, 사토 히나타

이제 2년차를 맞이하는 따끈따끈한 신작 미디어 믹스 프로젝트인 <소녀☆가극 레뷰 스타라이트>.

대표 멤버로 토미타 미호(텐도 마야 역), 사토 히나타(호시미 준나 역) 님께서 내한하셨습니다.

각각 학년 수석과 반장이라는 엄연한 대표 위치에 있는 역할이네요.

토미타 미호 님은 텐도 마야의 이미지와는 대조적으로 밝고 명량한 모습을 보여주셨습니다.

하지만 연기와 노래를 부를 때의 파워는 엄청났습니다.

확실히 오랜 활동으로 경험이 풍부해 무대에서도 전혀 긴장감이 없었고 장난도 잘 치시고

레뷰 영상을 틀어줄 때 노래를 함께 불러줬을 때는 몸이 전율했지요.

사토 히나타 님은 상당히 긴장하셨다고 시작부터 말씀해주셨는데,

애프터 레코딩 때의 재미있는 에피소드를 소화해내면서 분위기를 환기시켜 주셨습니다.

무대에서 마이크를 거꾸로 잡아 여성 관객들에게 폭소를 자아냈다는 에피소드의 주인공으로 팔렸던(?) 

코이즈미 모에카(다이바 나나 역) 님에게 감사의 말씀을..

최근 무척 빠져있는 컨텐츠라서 꼭 보고 싶었던 스테이지였는데 좌석에서 못 봐서 아쉬웠습니다.

경쟁이 심한 스피어는 될대로 대라 식으로 포기하고 1지망으로 레뷰스타를 넣었어야..



고블린 슬레이어 - 오구라 유이

고블린 슬레이어 스테이지는 같이 온 친구가 표를 양도해줘서 앉아서 볼 수 있었습니다.

...

맨 뒤였지만..

그래도 앉아서 볼 수 있는 메리트는 매우 컸습니다.

오구라 유이 님은 아티스트로서나 성우로서나 데뷔때부터 관심있던 성우였고,

이번이 개인적이 아닌 공식적으로는 처음 하는 내한이었기에 무척 의미가 있었습니다.

현장의 열기도 무척 뜨거웠는데요.

고블린 슬레이어 스테이지기는 하지만 게스트인 오구라 유이의 개인적인 부분에 초점을 더욱 둔 스테이지가 되었습니다.

주로 오구라 유이 님께 무언가 연기를 주문하는 일이 많았는데,

"오빠 오빠, 잘 잤어?" 라던가

"오빠, 잘 자~" 라던가

"때찌~(주먹)" 라던가..

오구라 유이 님이 한국어로 말하자 현장이 자지러졌습니다.

너무 무리하게 시키기만 하는 건 아닌가 생각이 들었지만요.

어쨌든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중간에 오구라 유이 님과 프로듀서가 나와서 고블린 슬레이어의 명장면을 꼽는 장면이 있기도 했네요.

그리고 오구라 유이 님의 친필 싸인이 포함된 클리어 파일 추첨!

총 10명을 뽑았는데 딱 제 앞에 있는 분이 받아가셔서 조금 아쉬웠습니다.

번호를 부를 때 열과 번호 앞자리 둘이 똑같았기 때문에 흠찟했는데..

좋은 걸 받아갈 수 있나 생각했지만 아쉬웠습니다.


소드 아트 온라인 엘리시제이션 - 마츠오카 요시츠구, 토마츠 하루카, 타카가키 아야히

좌석이 없다보니 울타리 뒤에서 봐야 하는데..

소아온 쯤 되니까 울타리 줄이 이미 최소 6~7겹은 쌓여있었고

까치발을 들고 고개를 겨우 들어야 정면에 있는 전광판만 겨우 보일 정도였습니다.

정말 맛츠 얼굴 도장만 찍을 수 있는 정도..

나름 기대를 한 라인업이기는 했는데 이 위치에서는 도저히 즐길 수 없을 것 같아서 

포기하고 친구들과 돌아갈 채비를 했습니다.

10시에 바로 스테이지로 뛰어가서 울타리 맨 앞을 점거하고 있었다면 상황은 달라졌겠지만 늦었지요.

이벤트를 얕봤습니다.


넷마블


넷마블에서는 현재 한국에서 서비스하는 페이트/그랜드 오더 부스를 열었습니다.

이번 AGF 2018 부스 중에서 무료 배포로 가장 많은 걸 준 부스이기도 하지요.

현장에서 진행할 수 있는 6가지 미션을 진행하면 아크릴 마그넷과 아크릴 스탠드를 증정합니다.

팔각형 통 안에 담겨 구루구루 돌려서 당첨을 확인하는 그거! 이름은 모르겠지만 아무튼 그거로

3종의 아크릴 마그넷과 8종의 아크릴 스탠드 중 랜덤으로 하나씩 획득할 수 있었습니다.

미션이 행사장에서 바로 진행할 수 있는 쉬운 거였음에도 불구하고 아크릴 스탠드의 퀄리티가 꽤 좋았습니다.

좌석에 당첨되지 못해 스테이지를 제대로 즐길 수 없어서 이 굿즈가 오늘의 가장 큰 수확이었네요.


여건만 된다면 남은 스테이지도 더 즐기고 싶었는데,

이미 스테이지 뒤에는 사람이 가득 찼고 체력적으로도 힘들어서

친구들과 함께 일찌감치 나왔습니다.

스피어의 내한도 아마 최초여서 기대를 하긴 했는데 

좌석에 당첨되거나 울타리 앞을 점거한게 아니면 제대로 볼 수도 없었기 때문에 

반푼이로 즐기고 늦게 돌아갈 바에야 일찌감치 돌아가서 밥이나 먹는 편이 나았으니까요.


그 외에도 스테이지를 기준으로 반대편에는 DJ 카즈님의 무대가 펼쳐져 있었고

그 앞에는 오타게 꾼들이 모여서 열심히 흔드는 모습이 보였습니다.

그 모습은 그야말로 장관.

실제로 오타게를 본 건 러브라이브 선샤인 내한때 2층 뒷좌석에서 자리잡고 하시던 분들 정도였고..

이엣타이가라던가 그런 믹스콜 류는 뷰잉에서 갑분싸로 튀어나와서 불쾌한 경험이 있었는데

라이브가 아닌 DJ 앞에서 모여서 추는 모습은 꽤 볼만했습니다.

정말 땀 흘리면서 제대로 이번 이벤트를 즐기시는 분들이라고 생각하네요.


슬슬 나가려고 준비할 때, DJ 부스에서 무려 "천본앵"이 연주되었는데요.

아니나 다를까 탐라에서는 천본앵이 나온 걸로 꽤 시끄러웠던 것 같더라구요.

물론 생각보다 화력은 없어서 금방 묻히고 이후에는 다들 스피어 네타로 범벅.

닭갈비 먹고 집에 가다가 트윗들을 보며 아쉬움을 삼켜야 했습니다.


조금은 어설프긴 했지만 

이 정도 규모의 애니메이션 행사가 국내에서 진행된 건 매우 좋은 의미를 지닙니다.

이번 AGF 2018을 시작으로 일본 업계인들이 한국에 찾아올 기회가 더욱 늘었으면 좋겠네요.

이번에는 넷마블이 부스를 크게 내서 공간을 차지하고,

머독인가 뭔가 하는 부스도 있을 만큼 참가 리스트도 꽤 부실했는데요.

이번에 한국 오타쿠들이 뜨거운 호응을 보내주었기 때문에 

내년에도 개최된다면 더 크게 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봅니다.

반푼이밖에 즐기진 못했지만 재미있었습니다.


다음 이벤트는.. 음..

데레 6th 라이브 뷰잉이네요.

바로 다음주인가..

이번에도 뷰잉으로 만족해야 하지만 열심히 즐겨봐야겠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