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따위는 없어도 됩니다.

furiel.egloos.com

포토로그



BanG Dream! 7th☆LIVE Day2:RAS Genesis 뷰잉 다녀왔습니다 Animation


2019년 2월 21일부터 23일까지 3일간 일본 무도관에서 방도리 프로젝트 7번째 정규 라이브가 진행됩니다.

2일차는 방도리 프로젝트의 3번째 밴드인 RAISE A SUILEN(이하 RAS) 입니다.

결성 이후 5인 구성과 밴드 이름을 받고 6번째 정규 라이브를 소화해낸 RAS이지만,

애니메이션 <BanG Dream!> 2기를 통해 RAS의 캐릭터가 만들어지면서

방도리 프로젝트에 어울리는 미디어 믹스 밴드로 진화하여 캐릭터로서는 첫 정규 라이브를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6번째 정규 라이브를 진행했던 국기관이 작은 사이즈는 아니지만,

역시 무도관이 아티스트들에게 더욱 의미가 있는 장소이니만큼 밴드 경력이 있는 RAS에게는 더욱 의미가 있는 무대였습니다.


RAS는 사이버틱한 배경을 삼은 중앙 엘리베이터에서 멋있게 등장했습니다.

레이첼이 미리 예고를 하더군요.

오늘은 앵콜 없이 쉬는 시간 없이 전력으로 달리겠다고.

바로 첫번째 곡이 시작되었습니다.


RAISE A SUILEN

- A DECLARATION OF ×××
- EXPOSE ‘Burn out!!!’

시작은 신곡인 A DECLARATION OF ××× 입니다.

6th☆LIVE에서 선보인 노래로 무척 신나고 훌륭한 노래입니다.

"RAISE YOUR HANDS,NOW!" 콜 외치는게 무척 신났지요.

부시모에서 내놓은 뭐시기 삼국지 주제가로도 쓰인 곡이긴 한데 삼국지 게임은 관심이 없으니..


EXPOSE ‘Burn out!!!’는 얼마 전에 발매된 싱글에 수록된 완전 신곡입니다.

츠무기 리사(츄츄 역)가 훌륭히 날뛰는 정신 없는 노래입니다.

방도리 프로젝트에서 최초로 디제잉이 뭔가를 보여주는 곡이기도 했네요.

츠무츠무의 매력이 상당히 발휘된 노래였습니다.


화끈하게 분위기를 끌어올린 뒤에 간단한 MC 후 곧바로 게스트를 불렀습니다.

첫번째 게스트는 Pastel*Palettes의 마루야마 아야 역을 맡은 마에시마 아미입니다.


RAISE A SUILEN with 마에시마 아미

- しゅわりん☆どり~みん
- もういちど ルミナス
- 天下トーイツ A to Z☆


첫번째 곡은 파스파레의 대표곡인 슈와링 드리밍 입니다.

항상 등판하는 곡이긴 하지만 아미타의 귀여운 안무를 보면 질리지가 않습니다.


두번째 곡은 게임 2장 노래인 다시 한번 루미너스 입니다.

위에 붙여놨긴 한데 연속으로 부른 건 아니고 중간중간 간단하게 멘트를 남기며 진행했습니다.

슈와링과는 대조되는 조금은 진중한 느낌의 곡으로 RAS가 연주하여 더욱 느낌이 살았습니다.

곡을 마치고 아미타가 멘트를 진행하는데..

여기는 무도관! 무도관 하면.. 무도! 무도 하면.. 부시도! 이브쨩이 활약한 그 노래를 피로한다는 안내를 했습니다.

그래서..


세번째 곡은 얼마 전에 싱글을 발매한 인기곡, 천하통일 A to Z 입니다.

인기곡이라는 이유는.. 게임 <BanG Dream! 걸즈 밴드 파티> 최고의 효율곡으로 알려져있기 때문에..

물론 그거 말고도 노래가 무척이나 좋습니다.

코러스가 많은 곡이라 아미타가 특별히 관객들에게 콜 연호를 부탁하기도 했습니다.

"A to Z!" 콜이나 "ブシドー!", "たーのもー!" 콜 같은건 없으면 아쉬우니까요.

라이브용으로는 파스파레 노래 중 최고이기 때문에 다음에도 또 들을 기회가 있으면 좋겠네요.


아미타가 퇴장하고 바로 두번째 게스트가 입장합니다.

두번째 게스트는 헬로, 해피 월드!의 츠루마키 코코로 역을 맡은 이토 미쿠 입니다.


RAISE A SUILEN with 이토 미쿠

- えがおのオーケストラっ!
- キミがいなくちゃっ!
- ハイファイブ∞あどべんちゃっ


첫번째 곡은 역시 하로하피를 상징하는 곡인 웃는 얼굴의 오케스트라! 입니다.

역시 미쿠는 이 노래를 부르면서도 항상 미소를 잊지 않고 훌륭히 소화해냅니다.

RAS와는 6번째 정규 라이브에서의 인연도 있지요.

코코로의 특징이기도 하지만 라이브 중에 다른 멤버에게 친근하게 다가가는 모습이 매우 보기 좋았습니다.

다음 노래는 모두가 필요한 노래라고 멘트를 하였는데..


두번째 곡은 역시 2장 노래인 네가 없으면! 입니다.

다른 멤버의 분량이 많은 곡이기 때문에 비는 시간이 많은 건 조금 아쉬웠지만,

노래 자체는 좋았고 아쉬운 부분은 미쿠의 스마일 퍼포먼스로 채운 귀중한 시간이었습니다.


마지막 곡은 역시 얼마 전에 발매한 싱글에 수록된 하이파이브 어드벤쳐 입니다.

하로하피스러운 무척 신나는 노래이지요.

코코로 역을 맡은 미쿠의 퍼포먼스는 정말 엄청났습니다.

노래를 부르면서도 미소를 잃지 않는 모습이 무척 보기 좋았습니다.

곡 중간에 라이브 뷰잉 카메라에도 손인사를 해 주는 서비스도 훌륭했습니다.


미쿠가 퇴장하고 이어서 세번째 게스트가 입장합니다.

세번째 게스트는 Afterglow의 아오바 모카 역을 맡은 미사와 사치카 입니다.


RAISE A SUILEN with 미사와 사치카

- That Is How I Roll!
- ツナグ、ソラモヨウ
- Y.O.L.O!!!!!


첫번째 곡은 역시 앱글을 상징하는 That Is How I Roll! 입니다.

모카는 보컬이 아닌 기타 포지션이라서 그런지 삿쨩이 직접 기타 연주를 하며 무대에 참여했습니다.

RAS가 전에도 몇번 피로한 적이 있긴 하지만,

아야네루의 "쿠왕쿠왕앜!" 이 아닌 레이첼의 제대로 된 "Cry,Cry Out!"을 들을 수 있으니 무척 좋네요.

게다가 기타&코러스도 직접 삿쨩이 넣으니 더욱 앱글스러워졌습니다.

삿쨩이 본래 기타를 얼마나 쳤는 지는 알 수 없지만,

라이브 무대에 서서 연주와 노래를 함께 하려면 어지간한 기간의 연습이 아니면 힘들기 때문에

삿쨩이 상당히 노력을 했다는 것을 알 수 있는 훌륭한 무대였습니다.

삿쨩은 앱글도 무도관에 입성했다며 좋아했고,

개인적으로도 방도리 팬이기 때문에 함께 무대에 참여할 수 있어서 무척 좋았다고 했습니다.


두번째 곡은 역시 게임 2장 노래인 이어지는, 하늘의 모습 입니다.

이 노래의 특징은 역시 중간에 들어가는 "워~~ 워어어어~ 워~ 워~ 워~" 를 하는 코러스일텐데요.

관객들에게 다 함께 하자고 해서 열심히 함께 불렀습니다.

곡 자체도 상당히 좋은데 함께 부를 수도 있으니 상당히 의미있는 노래였습니다.


마지막 곡은 역시 얼마 전에 발매한 싱글인 Y.O.L.O!!!!! 입니다.

최근에 애니메이션 <BanG Dream!> 2기 6화 삽입곡으로도 나왔는데 상당히 좋은 타이밍이었네요.

풀 버전에서만 느낄 수 있는 하이라이트는 역시 간주 중에 연호하는

"GO! GO!" 콜이겠네요.

그냥 듣고 가면 헷갈릴까봐 몇번 외쳐야 하는지 찾아봤는데 "GO!" 11번에 "GO! GO! JUMP!" 였습니다.

외워가서 콜하니 무척 신났습니다.


삿쨩이 퇴장하고 마지막 게스트가 입장합니다.

마지막 게스트는 Glitter*Green의 우시고메 유리 역을 맡은 미모리 스즈코입니다.


RAISE A SUILEN with 미모리 스즈코

- Don't be afraid!
- Glee! Glee! Glee!


첫번째 노래는 그리그리를 알린 노래인 Don't be afraid! 입니다.

싱글 발매로 풀 버전이 등장한 이후 두번째로 무대에 선보였습니다.

앞선 게스트가 무대 복장을 입고온 것과 달리 미모링은 프리한 복장으로 올라왔는데,

음.. 조금.. 아줌마같은 복장.. 촌스럽다고 해야 하나.

뭐 연배가 있으니까!

미모링은 첫번째 곡을 끝내고 벌써 다음 곡이 마지막이라는 멘트를 남겼습니다.

곡이 두개밖에 없는걸!

미모링은 곡 좀 더 달라고 말을 꺼냈는데요,

밀키홈즈가 끝나도 레뷰스타 일이 있긴 하지만 더욱 활동을 지속하고 싶어 하는 미모링의 의지가 담긴 말이었을까요?

게스트로서 심심찮게 참여해주는데 그리그리를 조금 더 써먹어줬으면 좋겠네요.

이제 밀키홈즈도 없는데 ㅠㅠ

그리고 깨알같이 자신의 동생인 Poppin'Party의 우시고메 리미가 내일 라이브를 하니까 응원해달라는 메타발언까지 남겼습니다.


마지막 곡은 Glee! Glee! Glee! 입니다.

이 곡을 하기 전에 밴드 이름인 Glitter*Green을 다 같이 부르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글리터 그린을 외친 후에 이어지는 이 노래는 꽤 의미가 있네요.

이쪽이 더 미모링에게 어울리는 노래라고 생각합니다.

처음 피로하는 곡인데 꽤 훌륭한 무대였습니다.

역시 연륜!


모든 게스트 코너가 끝나고,

잠깐의 정적 후에 나츠메의 드럼 솔로가 시작되었습니다.

꽤 길게 했는데 이건 뭐 엄청났습니다.

락밴드 드럼 활동을 괜히 한게 아니라는듯이 화려한 드럼 솔로를 보여줬습니다.

이어서 리코와 레오가 나와서 각각 기타와 스탠딩 키보드 합주를 선보였습니다.

지금까지의 방도리 프로젝트에서는 볼 수 없었던 화려한 연주의 향연이었습니다.

츠무츠무도 등장해 현란한 디제잉을 피로하였고,

마지막으로 레이첼이 올라와 보컬로서의 면모를 제대로 보여주었습니다.

밴드 활동의 짬밥이 어디 가지 않듯이 진정한 실력파 밴드가 무엇인지를 제대로 보여준 시간이었습니다.


RAISE A SUILEN

- UNSTOPPABLE
- R・I・O・T

RAS의 시작을 알리는 첫번째 싱글의 수록곡 2곡입니다.

UNSTOPPABLE은 무척 신나는 곡이지요.

"Hurry Up!", "Let me see!" 같이 중간에 콜도 할 수 있고 레이첼의 가창력도 충분히 확인할 수 있는 좋은 노래입니다.


논스톱으로 이어지는 노래는 RAS의 시작을 알리는 R・I・O・T 입니다.

역시 가장 힘이 들어가는 곡은 이거지요.

진짜로 헤드뱅잉을 하면서 제대로 즐길 수 있는 노래지요.

간주 전에 들어가는 가사인 "Don’t waste your breath."도 역시 일품.


잠깐의 MC 후에 예상치도 못한 신곡을 피로합니다.

- Take'n My heart

정확한 제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테이킹 마이 하트라고 했으니 대충 이게 맞을 겁니다.

RAS가 라이브에서 최초로 공개한 완전 신곡입니다.

RAS의 귀중한 발라드 곡으로 레이첼의 풍부한 성량과 어우러져 상당히 훌륭한 노래가 되었습니다.

6th☆LIVE 때에도 깜짝 신곡을 발표하긴 했는데 이번에도 하나 얻어가네요.

이 곡은 애니메이션 애니메이션 <BanG Dream!> 2기 신 엔딩으로 쓰일 예정이라고 합니다.

5월이면.. 방도리 2기 2쿨이었나..

5월이라고만 이야기해서 2기를 말하는 지, 혹은 OVA나 신 시리즈를 말하는 건지는 아직 밝혀진게 없네요.

아무튼 귀중한 노래를 들었습니다.


다음 곡을 하기 전에,

관객들에게 스마트폰을 꺼내라고 제안합니다.

그런데 그 순간에, 뷰잉관에서는 "영화관에서는 영상을 촬영할 수 없습니다." 라는 자막이 표시되었습니다.

RAS 멤버들은 뷰잉들에게는 미안하다는 메세지를 남겼습니다.

다음에 피로할 곡만 특별히 영상 촬영을 허가했고 SNS에 마구 올려달라는 흥미로운 제안을 했습니다.

피로한 곡은..


- EXPOSE ‘Burn out!!!’

새 싱글 홍보 겸인지 싱글에 수록된 EXPOSE ‘Burn out!!!’을 한번 더 선보였습니다.

많은 현지 관객들이 이 노래를 스마트폰으로 촬영하였고 현재 SNS에 상당수가 업로드되었습니다.

https://twitter.com/animateinfo/status/1098935750937071617

대충 이런 식으로 녹화본이 업로드되었는데,

많은 관객들이 자신의 자리에서 촬영했기 때문에 다양한 각도에서 해당 노래를 관람할 수 있었습니다.

직접 찍은 당사자들에게도 좋은 추억이고 

비록 가지 못했지만 간접적으로라도 현장의 열기를 느낄 수 있는 좋은 이벤트였습니다.


곡이 끝나고 모두들 스마트폰을 내려놓자고 멘트를 남깁니다.

확인한다고 주먹쥔 손을 머리 위로 들라고 하고 하나씩 돌아보는 건 꽤 재미있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곡을 선보였습니다.


- A DECLARATION OF ×××

마지막 곡은 새로 발매한 싱글 수록곡인 "A DECLARATION OF ×××" 입니다.

역시 싱글 홍보도 해야 하니 한 번 더 선보이네요.

노래 자체가 무척 신나기 때문에 두번 불러도 좋았습니다.

뷰잉관도 무척 호응이 커서 분위기가 좋았습니다.


18곡을 연속으로 달린 후, 마지막 인사만이 남았습니다.

RAS의 무도관 입성은 당사자들에게도 상당히 의미가 있었습니다.

그 때문에 마지막 인삿말의 분량도 상당히 많았습니다.


코하라 리코(아하시 롯카 역)는 더 서드 시절부터 지금까지 활동한 기간이 정말 꿈만 같고 

이런 기회를 갖게 해준 방도리 프로젝트에 감사한다고 했습니다.

나름대로 아티스트와 성우 경력이 있는 리코였지만 그 동안 빛을 보지 못했기 때문에 

방도리 프로젝트의 합류는 꽤 의미가 있겠네요.


나츠메(사토 마스키 역)는 자신이 밴드 활동을 할 때, 무도관은 목표의 대상이었고 엄두도 못 낼 장소였는데,

방도리 프로젝트로 무도관에 입성하니 정말 기쁘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성우로도 데뷔하게 되었는데 열심히 노력할 테니 지켜봐달라고 남겼습니다.


쿠라치 레오(뉴바라 레오나 역)는 RAS 성립 후 열심히 노력해서 무도관에 올 수 있어서 기뻤고,

RAS의 얼굴은 우리들이지만 '팀 RAS'는 뒷받침해주는 스탭들과 RAS를 사랑하는 모두가 같은 팀이라고 하고 싶다고 했습니다.

살짝 울먹이면서도 꿋꿋히 멘트를 이어나갔습니다.


츠무기 리사(타마데 치유 역)는 중학생때부터 성우를 목표로 노력하였지만 어느새 대학생이 되어버렸다면서,

겨우 자리를 잡을 수 있어서 무척 기뻤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Poppin'Party의 무도관 라이브도 보러 갔었다며 방도리를 진짜 좋아한다는 걸 어필하기도 했지요.

자신이 연기하는 츄츄의 대본을 봤는데 이건 자기가 봐도 너무한다고 생각한다는 멘트도 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레이첼(와카나 레이 역)은 무도관 중앙에서 모두의 펜라이트를 보며 무척이나 행복했다고 합니다.

내년에 가수 데뷔 10년차가 된다고 하는데, 음악을 그만두지 않아서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합니다.

방도리 프로젝트에 세션으로 참가하면서 방도리를 좋아하게 되었고,

정식 밴드가 되고 캐릭터도 받고 무도관에 입성하기까지 방도리 프로젝트의 모든 스탭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을 전했습니다.

그리고 방도리 프로젝트는 지금이 골이 아닌 스타트임을 강조하며 앞으로도 RAS를 잘 부탁한다는 인사를 마지막으로 남겼습니다.


안내사항으로는,

7월 13일 ~ 14일 양일간 고베 월드 기념홀에서 라이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13일 게스트는 아미타, 14일 게스트는 미쿠.

Roselia에 이어 RAS도 단독 양일 라이브를 진행하네요.

이 흐름이면 포피파도 기대해볼 만 합니다.



이렇게 2일차 라이브가 끝이 났습니다.

역시 제대로 된 밴드 경력이 있는 멤버가 있어서 그런지 노래와 연주 만큼은 방도리 프로젝트 중 최고네요.

특히, 중반에 보여준 악기 솔로들은 박력이 어마어마했습니다.

락 밴드 공연에 온 느낌이었지요.

게스트도 무려 4명이나 데려와서 풍성한 라인업이었습니다.

역시 가장 기대했던 건 뉴페이스인 삿쨩입니다.

보컬이 아닌 기타로서 라이브에 참여하였는데 생각보다 곧잘 쳤습니다.

다른 멤버들도 악기를 익혀서 라이브에서 볼 수 있으면 좋겠네요.

물론 그건 아이마스 라이브에서 환상의 동물 취급을 받는 몇몇 멤버들보다 나올 확률이 더 적겠지만...


18곡을 브레이킹 타임 없이 쉴새 없이 달린 훌륭한 라이브였습니다.

뷰잉관은 전국에서 단 하나였기 때문에 밀도가 높았습니다.

저는 비교적 앞에 있었고 주위는 별로 일어서지 않았는데,

등 뒤에서 든든한 아군들의 목소리가 많이 들린 걸로 보아 꽤 분위기는 좋았던 것 같네요.

1일차와 비교하면 성비도 남성으로 많이 치우쳐져 이른바 "혼모노"들만 모인 느낌이기도 하구요.

관이 하나라서 그럴 수 밖에 없긴 하겠지만..


2일차 공연이 상당히 좋았습니다.

이제 남은 일정은 3일차, 포피파의 무대입니다.

1일차, 2일차에서 상당히 발전된 라이브가 선보여졌기 때문에 포피파에 대한 기대도 커지고 있습니다.

3일차도 기대해 보겠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