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따위는 없어도 됩니다.

furiel.egloos.com

포토로그



아이돌마스터 밀리언 라이브! 6th 라이브 투어 고베 1일차 뷰잉 다녀왔습니다 Game


2019년 5월 18일 ~ 19일 양일간, 고베 월드 기념홀에서 아이돌마스터 밀리언 라이브! 6th 라이브 투어가 진행됩니다.

이번 투어는 바로 프린세스 투어!

엔젤 투어에서 TV 프로그램 컨셉을 제대로 살린 창의적인 무대에 충격적인 커버곡으로 큰 화제를 모았는데요.

프린세스 투어에서는 어떤 걸 보여줄 지 큰 기대를 가졌습니다.

프린세스 스타즈 멤버들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성우들도 많기 때문에 무척 기다려왔습니다.


엔젤때는 어벤저스때문에 관을 많이 열지 못해서 큰 경쟁이 있었지만,

이번에는 무려 토요일 3관, 일요일 3관 + 추가 1관이라는 총 7관을 확보했습니다.

특히 일요일은 추가로 연 관이 이미 있었던 신촌이라서 신촌에 무려 2관을 여는 쾌거를 열었습니다.

물론, 이렇게 관을 열더라도 서울권은 전부 1분도 안되서 매진이었습니다.

저도 처음엔 자리를 하나 확보하긴 했는데 좀 더 좋은 자리를 얻으려고 뒤로가기 했다가 봉변을 당했지요.

다음에는 실수하지 말아야지!

...

다음은 겐바 가니까 상관 없지만..

어찌저찌 표를 겨우 구해서 무사히 이번 라이브뷰잉도 즐길 수 있게 되었습니다.



출연진은 이런 느낌.

작년에 급하게 만든 거라 한번 갈아야 하는데 귀찮아서 이번에도 그냥 재활용..


토요일은 강남으로 갔습니다.

강남은 처음 가 봤는데 좌석이 꽤 넓직하게 나뉘어져있었습니다.

저는 좀 뒤쪽이었는데.. 중간에 길이 있어서 꽤 멀었습니다.

그래도 잘 보이긴 했지만..

다만, 맨 뒷 열에서 일어나니까 화면에 살짝 그림자가 나오더라구요.

원래 영화관은 일어서서 보는 데가 아니니까.. 

하지만 어차피 영상에서도 겐바 사람들 뒤통수 보니까 그거랑 같은 거라고 생각하고 봤습니다.

아마 다음부터는 강남은 안 가지 않을까..

아무튼 즐거운 라이브가 시작되었습니다.



Princess Be Ambitious!! - 전원

프린세스 투어의 시작을 알리는 곡은 역시 이거!

이것이 아이마스의 프린세스다!

무척 신나고 재미있는 곡이라 시작 곡으로 최고입니다.


시작곡인 프린세스 비 엔비셔스를 마치고 중간 사회를 맡은 아오바 미사키(CV. 안자이 치카)가 다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센다이 때도 그랬는데, 고베에서도 넉살스럽게 칸사이벤으로 반겨주었습니다.

사실 이걸 듣고 고베가 칸사이쪽이라는 걸 알았네요.

그리고 엔젤이라 양복이 노란색인 줄 알았는데 프린세스때도 같은 색인걸 보면

그냥 노란 양복이 미사키 어나더 복장이었네요.

아무튼 본격적으로 첫번째 아티스트 유닛이 무대에 올랐습니다.


Episode. Tiara - STAR ELEMENTS

첫번째 아티스트 유닛은 가장 마지막에 결성된 스타 엘리멘츠로 멤버는 

야마자키 하루카(카스가 미라이 역), 키도 이부키(야부키 카나 역), 타네다 리사(타나카 코토하 역) 3명입니다.

쟁쟁한 멤버들이라 마지막에 나와도 어색하지 않을 유닛이지만 첫번째로 출연했네요.

개인적으로 프린세스 유닛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유닛입니다.

에피소드 티아라는 그야말로 정통 아이돌 스타일의 노래로 출연진 3명이서 사이좋게 선보였습니다.


여기서 MC 타임.

스타 엘리멘츠의 음반이 5월 29일 발매이기 때문에,

아직 드라마 파트도, 커플링곡도 접할 수 없었기 때문에 걱정이 되긴 하겠지만 그래도 즐겨달라는 멘트를 전했습니다.


まっすぐ - STAR ELEMENTS

스타 엘리멘츠의 커버곡은 무려 まっすぐ 입니다.

미리 예습한 본가곡 중 하나였네요.

스타 엘리멘츠의 주제는 아이돌을 목표로 하는 주인공이 등장하는 "드라마" 코너인데,

이 노래는 마치 엔딩에 나올 법한 멜로디로 유명했던 터라 꽤 적절한 매치입니다.

일단 드라마 파트를 미리 접할 수 없기 때문에 스타 엘리멘츠가 어떤 분위기인 지는 파악하기 힘들었지만..

최대한 분위기만을 생각해서 선택한 느낌이 듭니다.

어쨌든 맛스구는 엄청 좋은 노래지요.

애니마스에서도 나왔고.. 

꽤 좋은 무대였습니다.


노래가 끝나고 낭독극이 이어졌습니다.

아마도 드라마 파트의 일부를 낭독극으로 선보이는 느낌이었습니다.

커플링곡이 대체로 드라마 파트와 연관이 깊기 때문에 

살짝 내용 파악을 위해 특별히 코너를 만든 느낌입니다.


작중 이름이 따로 있긴 하지만.. 간단하게 표기하기 위해 아이돌 이름으로..


뉴 웨이브라는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합격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미라이!

우연히 친해진 카나와 까칠하게 구는 코토하와의 만남!

셋은 2차 심사에 진출하였고 3명이 한 팀이 되어 댄스를 펼췄지만 미라이가 실수를 한 상황.

카나는 미라이를 위로하지만 코토하는 카나가 미라이를 견제하려고 한 짓이라고 폭로합니다.

그제서야 카나는 본색을 드러내고, 오디션에서 우승하는 건 결국 1명이라며 그걸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하겠다고 선언합니다.

미라이와 코토하도 마음가짐은 마찬가지!

그래서...


ギブミーメタファー - STAR ELEMENTS

바로 커플링곡인 기브미 메타포 입니다.

일부러 오늘까지 샘플 공개도 하지 않은 완전 신곡입니다.

에피소드 티아라와는 완전히 다른 분위기의 박진감 넘치는 곡입니다.

그야말로 셋이서 제대로 한판 붙는 듯한 살벌한 노래입니다.

괜히 낭독극을 들려준 게 아니었습니다.

그리고 일부러 샘플도 숨긴 게 아니었네요.

그야말로 반전매력이 제대로 터졌습니다.

그리고 더욱 드라마 파트 전체의 내용이 궁금해졌네요.

제대로 장사 하는 구만!


성공적으로 무대를 마친 스타 엘리멘츠가 퇴장한 후, 두번째 아티스트 유닛이 무대에 올랐습니다.


だってあなたはプリンセス - Charlotte・Charlotte

두번째 아티스트 유닛인 샤를로테 샬럿의 멤버는

스와 아야카(토쿠가와 마츠리 역), 카하라 유(에밀리 스튜어트 역) 2명입니다.

이번 프린세스 유닛 중에 가장 프린세스다운 비주얼을 선보이는 유닛입니다.

간주와 함께 등장할 때, 둘이서 각각 인형 케이스처럼 생긴 엘리베이터를 타고 무대에 화려하게 등장했습니다.

뒤에 있는 스크린도 둘이 서있는 장소에서 화려한 이펙트를 선보이는 등,

샤를로테 샬럿의 신비한 분위기를 마음껏 선보였습니다.


フタリの記憶 - Charlotte・Charlotte

바로 이어서 커버곡인 フタリの記憶가 이어졌습니다.

드라마 파트를 미리 익혀서 샤를로테와 샬럿의 관계를 안다면

제법 잘 어울리는 노래라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정확히는 드라마 파트 엔딩곡으로 이게 쓰였어도 손색이 없을 정도네요.

핀포인트로 노린 건 아니지만 미리 익혀둔 노래 중 하나였습니다.

잔잔한 멜로디에 진중성 있는 가사가 무척 좋은 곡으로

샤를로테 샬럿이 이 분위기를 정말 잘 살려주었다고 생각합니다.


막간 MC.

유우쨔가 요청했던 공연 기획이었는데, 

노래가 시작하면 샤를로테 샬럿의 이미지 컬러인 하늘색과 분홍색을 유지하다가,

2절의 "カラフル" 부분에서 자신들의 이미지 컬러를 보여달라는 기획이 성공해서 무척 좋았다고 합니다.

그리고 뒤에 있는 어.. 그.. 하다가 스와가 말해줘서 알게 된 인형 케이스!

직접 타고 무대로 올라온 이게 무척 마음에 들었다고 합니다.

뒤에도 제대로 보인다며 멘트를 할 때 맨 뒤인진 모르겠지만 비명?으로 화답하는 훈훈한 장면도 있었습니다.

이어서 다음 곡이 이어졌습니다.


魔法をかけて! (Princess Magic ver) - Charlotte・Charlotte

설마했던 두번째 커버곡!

커버곡을 두개 가져가는 유닛은 샤를로테 샬럿이 되었습니다.

魔法をかけて는 마법소녀 유닛인 트윙클 리듬이 하지 않을까 하고 예상하긴 했는데,

샤를로테 샬럿이.. 그것도 두번째의 커버곡으로 가져갈 줄은 몰랐네요.

드라마 파트를 곱씹어보면..

병약했던 샤를로테에게 있어서 샬럿의 존재는 마치 마법을 걸어준 존재라고 해도 다름이 없겠네요.

실제로 깨진 식기를 고치는 달빛의 마법을 선보이기도 했고..

제법 괜찮은 선택이었습니다.


ミラージュ・ミラー - Charlotte・Charlotte

마지막으로 커플링곡인 미라쥬 미러가 바로 이어졌습니다.

이 노래는 샤를로테 샬럿의 드라마 파트를 그대로 담고 있는 노래입니다.

그냥도 좋은 노래이지만 반드시 드라마 파트를 답습하고 있어야 노래의 진가가 완성됩니다.

그것과는 별개로 꽤 퍼포먼스가 좋았습니다.

출연진 둘 다 움직임이 무척 좋았고 노래도 훌륭했습니다.

드라마 파트가 무척 마음에 들었었는데 4곡을 통해 각기 다른 감동을 느꼈네요.


샤를로테 샬럿이 무대를 마치고 세번째 아티스트 유닛이 입장합니다.


ZETTAI×BREAK!! トゥインクルリズム - トゥインクルリズム

세번째 유닛인 트윙클 리듬의 멤버는

하라시마 아카리(나카타니 이쿠 역), 이토 미쿠(나나오 유리코 역), 무라카와 리에(마츠다 아리사 역) 3명입니다.

마법소녀 트윙클 리듬의 박력있는 무대!

마법소녀... 보다는 배틀 애니메이션의 오프닝에 가까운 신나는 멜로디가 특징입니다.

그야말로 열광의 도가니!

복장도 진짜 게임에서 나온 것 처럼 구현을 잘 해놔서 무척 이뻤습니다.

라이브에서 선보일 때 가장 불탈 노래 중 하나였기 때문에 신나게 즐겼습니다.


곡을 마치고 갑자기 출연진이 공격을 당한 듯이 쓰러집니다.

그리고 스크린에는.. 마왕의 모습을 한 적이 나타나는데!

이름하여 개런티!

보아하니 트윙클 리듬의 적인 업괴인의 수령인 듯 합니다.

그런데 개런티가 적이라니.. 

출연진 입장에서는 친해져야 하는거 아닌가..

아무튼 이런 개런티를 앞에 두고 다시 일어선 트윙클 리듬은 다음 곡을 이어갔습니다.


Fate of the World -トゥインクルリズム

커버곡은 무려 페이트 오브 더 월드입니다.

일단은 제 예상범위를 넘은 노래이긴 한데..

이 노래는 너무나 유명하지요.

아이돌마스터 극장판에 나오는 극중극의 주제가로 쓰인 그 노래!

아무래도 그 때도 배틀 장면이 삽입되었기 때문에 개런티와 배틀을 하는 트윙클 리듬에게 정말 딱인 노래였습니다.

이 노래를 선보일 때, 자신들의 쓰는 무기를 직접 들고 휘둘렀습니다.

트윙클 리듬 복장을 입고 앨범 자켓에 나온 무기를 똑같이 드니까..

이건 노래인가 연극인가..

정확히는 이게 하나의 TV 프로그램이니까요..

클라이막스에는 스크린을 향해 무기를 마구 휘둘러 "개런티"에게 데미지를 주고,

마지막으로 합체기술인 트윙클! 뭐였지.. 아무튼 피니시!

퍼펑!

마법진으로 터지는 연출을 선보이며 "개런티"를 물리쳤습니다.

개런티를 물리쳤으니 트윙클 리듬의 개런티는 없는 건가..


이제서야 막간 MC.

셋 다 정말 트윙클 리듬을 좋아하는 것 같더라구요.

리에숑은 흥분했는지 자꾸 대사를 틀리고..

프로듀서가 힘을 모아줘서 개런티를 물리칠 수 있었다는 등 마치 특촬물 연극같은 멘트를 날렸습니다.

그리고 물을 마실테니 다 같이 마시라고 하는데..

다 마시고 나서 리에숑이 가차없이 "끝이야! 다음! 준비해!" 라는 재치있는 멘트를 날렸습니다.

역시 리에숑.. 꿀잼입니다.


Tomorrow Program - トゥインクルリズム 

이어진 곡은 커플링곡인 투모로우 프로그램인데..

엔딩곡 느낌의 잔잔한 멜로디이지만.. 상당히 개그로 점쳐져있는 가사라서 그냥 들어도 재밌지만

스크린에서 엔딩 스탭롤처럼 가사를 내보내는 바람에 그야말로 무대는 대폭소!

지금 장면을 그대로 구석에 배치하여 진짜 엔딩 느낌을 제대로 냈습니다.

안타까운 점은, 뷰잉으로는 스크린을 크게 볼 수 없어서 어떤 글자가 나오는 지는 계속 못 봤다는 점이네요.

아마 찍히지 않은 중에 스크린으로 재미있는 글자가 많이 지나갔을 것 같은데..

무슨 가격 붙어있는 건 본 거 같고요.

스크린을 쭉 보고 싶은데.. 피드백이 되었을지 궁금하네요.

물론 출연진들 보는게 더 중요하긴 하지만...

이 무대는 이번 라이브 투어의 정수를 보여주는 듯한 연출이었습니다.

재미 이상으로 상당한 의미를 가지는 무대였습니다.


트윙클 리듬이 무대에서 퇴장하고 마침내 마지막 아티스트 유닛이 입장합니다.


BORN ON DREAM! ~HANABI☆NIGHT~ - 閃光☆HANABI団

네번째 유닛인 섬광 하나비단의 멤버는 코마가타 유리(타카야마 사요코 역), 와타나베 유이(요코야마 나오 역),

우에다 레이나(코사카 우미 역), 오오제키 에리(사타카 미나코 역), 하마사키 나나(후쿠다 노리코 역) 5명입니다.

노래 제목인 봉오도리에 어울리게 북과 함께 무대에 올라왔습니다.

전문적으로 북을 치는 분들과 콜라보레이션 공연을 펼쳤습니다.

꽤 커다란 북을 메고 약간의 안무를 펼치는 등 상당한 실력을 지니셨습니다.

봉오도리는 섬광 하나비단 답게 정말 힘이 넘치는 노래입니다.

콜도 엄청 많이 할 수 있어 함께 축제를 즐기는 느낌으로 즐겁게 따라 불렀습니다.


막간 MC 시간.

모두가 기다려온 섬광 하나비단의 의상!

가볍게 멤버별로 한바퀴씩 돌며 의상을 소개했습니다.

나나가 자기소개할 때, 힘을 북돋기 위해 "하나비단" 연호를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하나비단! 하나비단! 하나비단!

기운을 제대로 받았습니다.


MOONY (打上げHANABI ver) - 閃光☆HANABI団

이어진 커버곡은 MOONY입니다.

으악 시험범위가!

애니메이션 오리지날까지 왔네요.

이 노래는 여름 밤하늘의 달을 보며 부르는 노래인데,

섬광 하나비단의 드라마 파트가 마을 축제와 관련이 있기 때문에 상당히 어울리는 노래입니다.

그나저나 이렇게 시험범위가 늘어났으니 페어리쪽 커버곡은 그냥 예측을 포기해야 하는 수준인가..


咲くは浮世の君花火 - 閃光☆HANABI団

마지막 곡은 주제곡인 咲くは浮世の君花火입니다.

이 곡은 5th에서 예고없이 선보인 완전 신곡이었던 터라 듣는 데에만 바빴는데,

게임에도 나오고 음원도 나왔으니 이번에는 제대로 즐겼습니다.

뭐 두말 할 필요 없이 정말 끝내주는 노래지요.

파워풀하고 재미있는 제대로 즐기기에 좋은 노래입니다.


이렇게 유닛 아티스트 코너가 끝이 났습니다.

프린세스 투어 무대도 꽤 충실했네요.

평범할 줄 알았던 스타 엘리멘츠의 충격적인 반전,

의외로 구성이 튼튼했던 샤를로테 샬럿,

트윙클 리듬의 기발한 무대구성,

북까지 대동한 화끈한 섬광 하나비단의 파워.


커버곡 부분은 아무래도 엔젤에서 먼저 선보였기 때문에 파급력은 낮을 지 몰라도,

무대구성은 프린세스가 한 수 위라는 느낌이었네요.

솔직히 트윙클 리듬의 스탭롤은 그 어떤 유닛도 못 이길 것 같습니다.


중간 MC.

스타 엘리멘츠는 뒤쪽이 너무 대단해서 자신들을 기억하냐고 걱정하는 듯한 멘트를 날렸습니다.

드라마 파트를 공개했는데.. 완전 악당처럼 보이는 카나를 두둔하는 두 멤버들이 인상적이었네요.


샤를로트 샤럿도 이하동문. 

자신들을 기억하냐고 걱증하는 듯한 멘트를 던집니다.

그리고 다시 의상 이야기를 하는데.. 솔직히 이건 좀.. 이랬다가

섬광 하나비단이 무섭게 노려보는 연출이 무척 재미있었습니다.


트윙클 리듬은 일단 자신들이 매우 만족한 느낌.

직접 무기를 들고 싸운게 무척 좋았다고 합니다.

엔딩 스탭롤이 올라오는 거를 안 건 꽤 막바지였던 듯 합니다.

무대를 마치고 오니 이건 뭐 회장 분위기가 대폭소였다며..


하나비단도 무척 좋았다는 멘트.

나나가 다시 한번 하나비단 연호를 주문했습니다.

하나비단! 하나비단! 하나비단!


전반전은 이렇게 마무리하고 솔로곡과 단체곡을 피로하는 후반전으로 이어졌습니다.


メメント?モメント♪ルルルルル☆ - 야마자키 하루카, 스와 아야카, 무라카와 리에

가장 먼저 선보인 곡은 타우러스의 메멘토? 모멘토 루루루루루 입니다.

타우러스는 미라이, 마츠리, 미야의 트리오지만 미야의 자리를 리에숑이 대신했네요.

수록 앨범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노래여서 무척 마음에 들었습니다.

무척 신나고 빠른 멜로디에 가사도 재밌고 이걸 잘 소화해내는 멤버들이어서 상당히 훌륭한 무대가 되었습니다.


WE ARE ONE!! - 하마사키 나나

밀리시타에도 실장된 노리코의 솔로곡인 위 아 원!! 입니다.

노리코의 솔로곡은 전부 신나지만 위 아 원은 그야말로 엄청나게 지르는 노래입니다.

그만큼 콜도 엄청 많이 해야 하는 노래이기도 하지요.

기본적인 코러스에 밧치코이! 나 오오오~ 나 노! 리! 코! 연호 등 그야말로 곡 내내 함께 소리치며 즐겼습니다.


Only One Second - 코마가타 유리

사요코의 솔로곡인 온리 원 세컨드 입니다.

사요코의 솔로곡은 전부 좋은 노래라서 뭐가 나올지 기대했는데,

개인적으로는 가장 마음에 들은 온리 원 세컨드를 선보여서 기분이 좋았습니다.

가창력은 말할 것도 없고 온리 원 세컨드가 워낙 힘이 넘치기 때문에 무대를 완전히 휘어잡았습니다.


あめにうたおう♪ - 키도 이부키 

카나의 솔로곡인 あめにうたおう♪ 입니다.

프린세스는 전체적으로 MS쪽 노래를 많이 고른 느낌이네요.

비록 비가 오는 배경이지만, 비를 음표에 빗대는 재치를 발휘해

카나에게 어울리는 무척 밝은 분위기의 곡이 되었습니다.

신나고 재미있게 즐겼습니다.


朝焼けのクレッシェンド - 타네다 리사

밀리시타에도 수록된 코토하의 솔로곡인 朝焼けのクレッシェンド 입니다.

뒤의 MC에서 이야기하지만, 무려 1st에 선보였었지만 실패해서 리벤지를 하겠다고 다짐한 곡이라고 합니다.

솔직히 타네다에게 노래는 기대 잘 안하긴 하지만..

그래도 제법 힘냈습니다.

5th의 실루엣은 꽤 괜찮았지만.. 확실히 이쪽이 더 어려운 노래니까요.

타네다 화이팅!


Starry Melody - 카하라 유, 타마가타 유리, 이토 미쿠, 키도 이부키

두번째 단체곡은 스타리 멜로디 입니다.

밀리시타에서 프린세스 곡으로 배정되었기에 반드시 오늘 나와야 할 곡이었지요.

무척 좋아하는 곡이었기 때문에 기대하고 있었습니다.

일단 신나고 가사도 이쁘고 아무튼 좋습니다.

백미는 역시 곡 후반부의 라라라~ 부분이겠네요.

이런 요소가 참 마음에 듭니다.


Understand? Understand! - 우에다 레이나, 타네다 리사

세번째 단체곡은 언더스탠드? 언더스탠드! 입니다.

이번 무대에서 어떻게든 타네다한테 노래를 더 시킬 거라 생각하기는 했는데,

정말로 한 곡 더 부르게 되었네요.

제법 신나는 멜로디에 담당 캐릭터들에게 어울리는 좋은 가사로 이루어져 상당히 좋은 노래입니다.

우에샤마가 워낙 파워가 넘치기 때문에 함께 힘차게 즐겼습니다.

비록 타네다가 가사를 한 번 절기는 했지만.. 앞서 말했다시피 별로 노래는 기대 안해!

무대가 즐거우면 그만입니다.


満腹至極フルコォス - 오오제키 에리

미나코의 솔로곡인 満腹至極フルコォス 입니다.

매우 신나는 멜로디에 재미..있다 못해 무섭기까지 한 가사를 담은 활기찬 전파계 노래입니다.

무척 재미있는 곡이지요.

꽤 숨가쁜 노래라서 그런지 젯키가 조금 힘들어보이긴 했는데..

그래도 다행이 곡을 소화해냈습니다.


チョー↑元気Show☆アイドルch@ng! - 무라카와 리에

밀리시타에도 수록된 아리사의 솔로곡인 チョー↑元気Show☆アイドルch@ng! 입니다. 

이건 또 상당히 재미있는 노래지요.

역시 리에숑.. 파워가 넘치는 무대를 만들었습니다.

콜 할 것도 많기 때문에 힘차게 외쳤습니다.

심지어 마이크를 넘기기도!

믿음과 신뢰의 리에숑이라 무척 재미있게 즐겼습니다.


プリンセス・アラモード - 스와 아야카

마츠리의 솔로곡인 프린세스 아라모드 입니다.

아라모~ 아라모~ 아라아라아라모~

마츠리의 곡은 전부 정신이 없는데 아라모드도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오늘 솔로곡 분위기가 전부 신나는 곡 위주였는데 아라모드도 이에 밀리지 않는 신나는 곡이었습니다.

가뜩이나 샤를로테 복장을 입고 있으니 진정한 프린세스 아라모드의 느낌.

상당히 좋았습니다.


PRETTY DREAMER - 오오제키 에리, 하라시마 아카리, 하마사키 나나, 와타나베 유이

네번째 단체곡은 밀리시타에도 수록된 프리티 드리머 입니다.

라이브 보기 전에 잠깐 밀리시타 할 때 혹시 프리티 드리머가 나오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진짜 나왔네요.

오래된 노래긴 하지만 밀리시타 이벤트로 추가되어 있었기에 익숙했습니다.

숨가쁘게 달리는 노래이기 때문에 정신없이 즐겼던 것 같네요.



이렇게 후반전도 마무리되었습니다.

후반 MC.

인상적이었던 멘트 몇개를 꼽자면..

나나는 효고현에서 자랐기 때문에 고베에서 노리코 콜을 들을 수 있어서 너무 감동이었다고 했고..

코토하는 위에 말한 것 처럼 퍼스트때 망친 노래를 리벤지하는 느낌이었고..

스와는 프린세스 옷을 입고 프린세스 아라모드를 선보여 진정한 프린세스가 되었다고 선언.

등등 여러 재미있는 멘트를 남겼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곡으로...


DIAMOND DAYS - 전원

프린세스 투어도 마지막 곡을 다이아몬드 데이즈로 정했습니다.

아마 페어리도 고정일 것 같네요.

노래 자체는 좋긴 하지만.. 앞으로 3번을 더 들을 테니 조금은 아쉽긴 하네요.

프린세스 쪽은.. 뿅키치랑 하리시마가 배역이 없어서 음원이 없네요.

...힘내!


약간의 앙코르 콜 후 미사키가 다시 돌아왔습니다.

그리고 이번에도 전반전 하이라이트를 재편집해서 재생했습니다.

다른데도 그런 지는 모르겠는데 하이라이트 VTR에서 Dreaming이 들려오는데

뷰잉관에서는 여기에 콜을 살살 박았습니다.

저도 하긴 했지만..

다른데도 똑같으려나..


하이라이트가 종료되고 미사키가 다시 프린세스 스타즈들을 불러보겠다고 하는데..

프로듀서에게 물어볼 때.. 못또~~~ 못또~~~ 모오오오오오오옷또~~ 하는게 정말 귀여웠습니다.

이어서 프린세스 스타즈가 다시 입장합니다.


UNION!! - 전원

수백판을 들어도 질리지 않는 그 노래!

앙코르 첫번째 곡은 역시 이번 라이브 투어의 주제곡인 UNION!! 입니다.

1주년 이벤트의 추억.. 뭐 가볍게 1000위만 달려서 얼마 안 듣긴 했지만..

아무튼 유니온은 좋은 노래입니다.

2주년 곡이 이 노래를 뛰어넘을 수 있을 지는 조금 의문이네요.

한편으로는, 다시 2주년 이벤트를 달릴 생각을 해야 하니..


최종 MC.

이번 공연이 2일 구성이기 때문에 다들 표정이 좋았습니다.

내일도 만날 수 있으니까!

하지만 양일 표가 당첨 안 됐으면 못 만나!

뿅키치가 프로듀서에게 환호 요청을 하는 데,

먼저 "온나 프로듀사!" 하니까 뷰잉에서 몇몇 여성분들의 외침이 들렸습니다.

역시 있긴 있구나.. 비율은 방도리나 데레에 비하면 한참 모자르긴 하지만..

다음 "오토코 프로듀사!" 에는 대부분의 인원이 환호!

유우쨔는 라이브뷰잉을 대놓고 챙겨줘서 매우 고마웠습니다.

뷰잉 카메라가 찍힐 때 옆에 있던 타네다도 함께 손을 흔들어줘서 재미있었습니다.

타네다는 뭐 소감이 엄청났습니다.

왼쪽도 오른쪽도 무대도 프로듀서 여러분도 모두 귀여워~~~

확실히 연장자기도 하고.. 제대로 기분 내고 계셨습니다.

대충 이런 느낌으로 MC를 마무리하고..


Brand New Theater! - 전원

마지막 곡은 이번에도 역시 브랜드 뉴 시어터였습니다.

역시 이거도 고정일 듯 하네요.

들으면 들을수록.. 그리고 콜을 박을수록 마음에 드는 노래입니다.

지금의 밀리마스는 밀리시타밖에 남지 않았기 때문에 

밀리시타의 주제곡인 이 노래가 사실상 밀리마스의 주제곡이 된 느낌이네요.

이번 투어의 마무리곡으로 제대로 각인되었습니다.



이렇게 프린세스 투어 1일차가 마무리되었습니다.

안내 사항은..

신일본 프로레슬링 콜라보 소개랑 

밀리시타 신 카드 추가 정보 뿐입니다.

기대하고 있는 정보에 비해 공개하는 양이 좀 적긴 하네요.

물론 중요한 정보는 항상 마지막에 했으니까!

믿는다!


프린세스 투어는 전체적으로 상당히 좋았습니다.

일단 유닛 코너가 상당히 뛰어났습니다.

기발한 점이 너무 많아서 놀라움의 연속이었네요.

그리고 솔로곡들은 제가 좋아하는 방향으로 많이 나와서 역시 마음에 들었습니다.

의상들도 상당히 이뻤고...

특히, 섬광 하나비단의 복장은 재현률이 꽤 괜찮았습니다.

젯키가 핫팬츠를 입고 오기도 했고.. 


글을 계속 쓰면 좋다고만 할 것 같으니 적당히 정리해야겠네요.

기대 이상으로 훌륭한 공연이었습니다.

1일차로 커버곡과 단체곡의 세트리스트를 익혔으니,

부족했던 공부를 할 수 있어서 2일차를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메가박스 강남은 처음 가봤는데..

좌석이 뒤쪽은 좀 너무 멀고..

맨 끝이 일어서면 스크린에 그림자가 나오는 사태가 벌어지는게 좀 아쉬웠고..

바로 뒷자리에서 일부러 개구리처럼 내는 소리가 좀 거슬렸고..

옆사람은 드르렁하고 있어서 살짝 불편하긴 했지만,

자리가 끝쪽이라 여유롭게 공간 확보가 가능해서 편하게 볼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2일차는 신촌(추가관) 예정하고 있습니다.

사실 자리 먹었다가 자리가 맘에 안들어서 다른데 옮기다가 날려먹은 걸,

지인 양도표 얻어서 가는 거라 아직 자리는 잘 모르지만..

신촌은 저번에 한번 가서 익숙하니까 큰 걱정은 없을 것 같네요.

2일차도 즐기고 오겠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